나주시, 어르신 건강‧안전‧복지 강화 나선다

나주
나주시, 어르신 건강‧안전‧복지 강화 나선다
2024년 고령친화도시 조성위원회 개최
  • 입력 : 2024. 04.22(월) 10:18
  • 정성연 기자
2024년 고령친화도시 조성위원회 개최

나주시가 지역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전, 복지, 일자리 등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전반적인 제도 강화에 나선다.

전라남도 나주시(시장 윤병태)는 최근 시청 이화실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4년 고령친화도시 조성위원회’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고령친화도시 조성위원회는 위원장인 안상현 부시장을 비롯해 시의원, 사회복지시설장, 노인 분야 전문가 등 11명으로 구성돼있으며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각종 정책 및 사업을 심의·자문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회의는 신규 위원 위촉장 수여와 함께 지난해 주요 사업 성과‧올해 역점 추진사업 공유, 고령친화 정책 제안 및 의견 수렴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나주시는 ▲경로당 입식 테이블 및 의자 보급 ▲치매통합 돌봄서비스 운영 ▲노인일자리 사업 확대 ▲ 무더위 쉼터 점검 등 다양한 노인복지사업을 추진해 시민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얻었다.

올해는 ‘건강하고 조화로운 100세 도시 나주’ 비전 아래 ▲사회적 참여와 활발한 노후 ▲건강하고 안전한 도시 환경 ▲존중과 통합이라는 3대 목표를 실천하기 위해 8대 영역, 54개 사업을 검토 보완해 완성도를 높일 방침이다.

먼저 기존 대상포진 예방접종비 지원 대상 연령 63세를 하반기부터 60세 이상으로 낮춰 어르신들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한다.

아울러 연말까지 저상버스 5대, 친환경 전기 저상버스 20대를 추가로 도입해 교통약자의 대중교통 이용 환경을 개선한다.

이외에도 노인일자리 확대, 주거환경 개선사업 지속 추진, 도시 인프라 지속 개선, 취약노인 돌봄 및 안전관리 강화 등 다양한 고령친화적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안상현 부시장은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의견들은 고령친화도시 나주 조성을 위한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면서 “고령사회를 대비해 전 부서가 협력해 어르신들께서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생활을 영위하실 수 있도록 더욱 촘촘한 복지정책 사업을 발굴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나주시는 지난 2019년 10월 고령친화도시 최초 인증과 2022년 6월 도내 최초 재인증에 성공하는 등 모든 세대가 행복한 고령친화도시 조성에 꾸준히 힘쓰고 있다.
정성연 기자 hoahn01@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