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중국 장시성, 임업 분야 교류 활발

전남
전남도-중국 장시성, 임업 분야 교류 활발
- 도 초청으로 5년만에 재개…순천만국가정원 등 현장시찰 -
- 산림 재해 대응·임업 발전 위한 협력 증진 방안 등 논의 -
  • 입력 : 2024. 06.07(금) 17:08
  • 정성연 기자
전라남도는 7일까지 이틀간 중국 장시성 임업국 양하오 부국장 등 6명으로 구성된 임업 대표단과 임업 분야 우호 교류를 진행했다.

전남도와 중국 장시성은 2012년 자매결연을 하고 경제, 농업, 임업, 바둑·축구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임업 분야는 2019년 임업 대표단의 첫 방문 이후 코로나19로 중단됐다가, 전남도 초청으로 5년 만에 재개됐다.

전남도는 간담회를 통해 전남의 산림자원 육성, 산림재해 대응, 산림관광 성공 사례 등을 소개했다. 또 두 지역 간 임업 발전을 위한 교류 협력에 함께 노력하자는 뜻을 모았다.

장시성 임업 대표단은 국가정원 1호인 순천만국가정원을 방문해 전남의 정원정책 성공 사례를 청취하고, 중국정원을 비롯한 12개소의 세계전통정원과 20개소의 테마정원을 둘러봤다.

전남바이오진흥원 천연자원연구센터를 방문해 황칠, 멀꿀, 모새나무 등 전남의 비교우위 임산자원을 활용한 고부가가치형 생물산업 육성 현장도 시찰했다.

박종필 전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이번 중국 장시성과의 교류활동은 두 지역 산림정책 노하우를 공유함으로써 서로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임업 발전을 위해 교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7월부터 연말까지 중국 장시성 감찰기구, 도예 교류단, 청소년 교류단 등과의 우호 교류도 추진할 예정이다.
정성연 기자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