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가뭄 극복 ‘100만 생수 기부 챌린지’ 나서

전남
전남도, 가뭄 극복 ‘100만 생수 기부 챌린지’ 나서
-제한급수 등 주민 위해 광주MBC․(주)픽뱅과 업무협약-
  • 입력 : 2023. 03.16(목) 08:51
  • 정성연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5일 오후 도청 접견실에서 가뭄 극복을 위한 생수 나뭄 업무협약을 했다. (왼쪽부터) 광주MBC 김낙곤 사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픽뱅 정태원 대표.
전라남도는 15일 50년 만의 기록적인 가뭄 극복을 위해 광주MBC, 온라인 플랫폼 기업 ㈜픽뱅과 가뭄 극복 생수 나눔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식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낙곤 광주MBC 대표이사 사장, 정태원 ㈜픽뱅 대표이사가 참석해 물 부족으로 어려운 지역민을 위한 ‘100만 생수 기부 챌린지’를 공동 추진키로 했다.

‘100만 생수 기부 챌린지’는 기업이나 개인에게 받은 기부금으로 생수를 제작해 제한 급수 등으로 어려운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생수 100만 병을 릴레이로 전달하는 캠페인이다.

협약에 따라 전남도는 생수를 기부받을 대상자를 선정하고 광주MBC는 생수 나눔 홍보와 기부금품 모집, ㈜픽뱅은 온라인 홍보 플랫폼 운영‧관리 및 생수 제작‧전달 역할을 한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15일 오후 도청 접견실에서 가뭄 극복을 위한 생수 나뭄 업무협약을 했다. (왼쪽 네 번째부터) 광주MBC 김낙곤 사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픽뱅 정태원 대표.

김영록 지사는 “현재 광역상수원 평균 저수율은 27.8%로 완도 등 5개 섬 지역에 지난해부터 제한 급수를 하는 등 심각한 가뭄 위기를 겪고 있다”며 “이번 기부 챌린지가 도민들께 가뭄 극복의 희망을 주고,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기후 변화로 반복적인 가뭄이 우려되는 만큼 해수 담수화시설, 섬 지역 광역상수도 해저관로 연결사업 등 항구적인 대책 마련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정성연 기자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