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겨울철 복지위기가구 집중 발굴·지원

북구
북구, 겨울철 복지위기가구 집중 발굴·지원
내년 2월까지 위기가구 집중 보호기간
한국전력공사 등 유관기관, 동행정복지센터 연계 발굴・지원
  • 입력 : 2021. 12.01(수) 10:18
  • 박준호 기자
광주 북구(구청장 문인)는 겨울철 저소득 취약계층의 생활안정을 위해 이달부터 복지위기가구 발굴・지원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이에 구의 10개 부서와 28개 동행정복지센터가 포함된 위기가구 발굴 추진단을 구성, 내년 2월까지를 집중 보호기간으로 정하고 실업, 한파 등으로 위기에 놓인 가구와 개인에 대한 지원을 실시한다.

먼저 한국전력공사 광주전남지역본부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단전・단수, 전기료 및 각종 보험료 체납 등이 있는 주거 취약・독거・위기 징후 가구 등을 선제적으로 발굴한다.

또 동행정복지센터 중심으로 돌봄 가구에 대한 상담과 가정방문을 활성화하고 통장, 자원봉사자, 지역사회보장 협의체 등으로 구성된 인적 안전망인 ‘희망 지기단’을 활용해 현장 복지시스템을 강화한다.

북구는 발굴한 취약계층에 대해 기초생활수급 보장, 긴급복지 등 공적 지원과 함께 난방, 금융, 일자리 등 위기 상황별 맞춤형 사후관리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겨울철 위기가구 발굴과 지원을 위해서는 지역 사회의 관심과 참여가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생계를 위협받는 취약계층에 대한 포용적 복지 실현과 일상 회복을 위한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준호 기자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