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나주·담양·장성·함평·화순 기후위기 공동 대응 나선다

광주
광주·나주·담양·장성·함평·화순 기후위기 공동 대응 나선다
광주인접 지자체 상생간담회…가뭄·폭염·홍수 등 중장기 대책 논의
‘환경회의’ 정례화 공감…통합물관리‧온열환자 응급체계 구축키로
강기정 시장 “기후위기 시‧도민 안전 위협…협업 선도모델로”
  • 입력 : 2023. 06.02(금) 16:08
  • 조혜인 기자
기후위기 대응 상생협력
광주시와 나주·담양·장성·함평·화순 등 광주 인접 지자체들이 기후위기에 공동 대응한다.

특히 이들 지자체장은 원탁회의를 정례화해 기후위기뿐만 아니라 현안 문제도 함께 풀어가기로 했다.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2일 동구 전통문화관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상생협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 시장을 비롯해 광주 인접 5개 시군 대표로 이병노 담양군수, 이상익 함평군수, 김한종 장성군수, 강영구 나주부시장, 박철원 화순부군수 등이 참석했다. 또 물관리 행정당국인 영산강유역환경청 정선화 청장과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 관계자 등도 함께 했다.

이날 간담회는 가뭄 관련 물관리 협력체계 구축뿐 아니라 폭염·홍수 등 예측불가능한 기후위기 공동대응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각 지자체 현안을 공유하고 이상기후로 일상화된 자연재난의 위협 속에서 시(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에 공감했다.

또 비상시 생활·농업·공업 용수를 지자체 간 유연하게 이용하고, 유역 간 용수 공급 불균형 해소를 위해 광주호~동복댐, 나주호~덕남정수장 연계 등 통합물관리 개선방안을 논의하고 적극 협력키로 했다.

특히 강 시장은 인접 생활권 지자체간 ‘가뭄·폭염·홍수 등 기후위기 환경회의(가칭)’를 통해 통합물관리뿐만 아니라 온열질환자 응급체계 구축, 기타 기후위기 대응 등 장기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자고 제안, 공감대를 형성했다.

광주시는 간담회에서 수렴한 의견이 정책에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향후 해당 지자체 및 관계기관 간 상호 협력을 통해 보다 구체화할 예정이다.

또 중앙정부에 제도 개선과 국비 지원을 지속적으로 건의할 계획이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50년 만의 가뭄은 광주·전남 시도민과 지자체가 힘을 모아준 덕분에 무사히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하지만 이미 2018년부터 폭염·홍수·가뭄까지 유례없는 기후위기가 이어져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최근 정부가 발표한 가뭄종합대책에 광주·전남이 제시한 대책 대부분이 포함됐다. 기후위기 원탁회의 등을 통해 환경문제에 공동대응하는 상생협력 방안을 선도적으로 발전시켜 대한민국의 모범사례가 되자”고 강조했다.
조혜인 기자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