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망하는 부영, 속 끓는 시민.

사회
관망하는 부영, 속 끓는 시민.
한전공대 잔여지 두고 용도변경 논란.
자연녹지→일반주거지역, 부영에겐 엄청난 특혜
협의 준비단계, 아직까진 삐걱삐걱.
  • 입력 : 2021. 11.22(월) 15:18
  • 김지민 기자
나주부영CC 잔여지
2019년 부영그룹은 나주에 곧 개교 중인 한전공대에 나부부영CC(이하 부영CC) 부지의 일부인 40만m²의 토지를 무상 기부하는 대신, 잔여지 80만m²를 개발 용지로 변경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이에 지난해 12월 부영그룹은 5천868세대를 지을 도시계획안을 내놓게 되었으나 나주시(이하 시)와 논의 끝에 488세대를 줄여 5천380세대로 짓는 입안 제안을 제출하게 되었다.

사람들의 생각은 무엇일까?
일부 시민단체들은 업체에 대한 특혜 논란, 부지 기증에 대한 의미 퇴색, 과도한 아파트 공급 등을 지적했다. 또한 시와 전남도의 심의 결과에 주목하게 되었다. 나주시의회 모 의원 또한 이 사건에 대해서 부영그룹의 과도한 개발이라며 지적했다.
과거 해당 부지는 자연녹지(체육시설)로 지정이 되었으나 부영그룹이 한전공대 설립 목적으로 기부한 토지 외의 잔여지 용도변경을 신청하여 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바꾸려는 상황이다.
해당 잔여지에 5천 세대 이상의 아파트가 세워지는 경우, 부영이 막대한 이익을 얻을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나주시는 11월 2일 자문단 설립을 준비하겠다고 발표했다.
지난 9월 8일, 나주시는 부영CC 잔여지에 대한 설명회를 시행했다. 설명회에서 주된 내용은 토지용도 변경안 및 나주 도시관리계획 변경에 대한 설명과 전략환경 영향평가 초안 설명, 질의응답으로 이어졌다.

나주시는 전달자?
설명회에서 나주시 관계자에 따르면 나주 시민들의 경우 이에 대해 전폭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현하지는 않았으나, 아파트 단지가 아닌 학교나 체육공원과 같은 공공시설을 추구했다는 점을 주로 밝히며 주민들의 의견을 부영그룹에 전달한 것으로 밝혔다.
다만, 당시 현장에 있었던 일부 시민들이 부영CC 잔여지에 대한 막대한 이윤을 주장 및 반대 시위를 하다가 자리에 빠져나갔다며 해당 설명회의 분위기를 알렸다.
현 사건에 대해 동신대 조진상 교수는 “용도변경의 권한을 갖고 있는 나주시가 도시계획의 주체이지만 이를 외면하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라고 발언하며 “다만 부영그룹이 진심으로 기부의 의사를 보인다면, 불만을 가진 여론이 줄어들 것이다.”라고 답했다. 규모에 대해서는 “5000세대가 넘는 규모가 아닌 2500~3000세대의 규모로 운영하면, 시민들의 불만이 줄어들 것이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나주시민들은 어떻게 바라볼까?
나주시민단체 관계자는 당시 설명회에 대해 “시가 설명한 내용에 대해 모든 내용을 반대할 수는 없지만 부분적으로 문제가 되는 사안들이 많다.”고 전했다.
해당 잔여지에 대해 “부영그룹이 과도한 이익을 취하고 있으며, 시에 살고 있는 주민들은 현재 지어지고 있는 아파트도 마저 다 짓지 않는 상태다. 해당 부지가 인허가가 떨어진다고 해도 2,3년 내로 착공 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 밖에 “시에 거주 중인 주민들에게 필요한 것은 주거 시설의 증설로 더 많은 주민이 시로 들어오는 것도 있겠지만, 이들을 수용할 수 있는 중·고등학교와 같은 교육시설과 주민들이 즐길 수 있는 문화시설, 공공시설 또한 필요하다.”고 밝혔다. 덧붙여 “부영 그룹이 얻을 수 있는 과도한 이익보다, 나주 주민들이 더 활동할 수 있는 장소에 대해 고민해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후 나주시는 11월 2일, 부영CC 잔여지에 대한 자문단 구성을 밝혔으나 해당 사안에 대해 주민들로부터 꾸준한 의심을 받고 있다. 자문단의 역할과 구성원에 대한 투명성과 공정성이 중요시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나주시민단체 관계자는 “자문단 설립은 환영하지만 자문단이 설립된 이후, 과정에서 나주 주민들과 나주에서 활동하는 시민단체의 의견을 들어주기를 바란다.”라고 답했다. 나주시의회 관계자 또한 “해당 부지의 추가 아파트 설립은 과도한 개발이라고 생각된다.”고 의견을 밝혔다.

앞으로의 진행은 어떻게?
부영그룹과 시와의 최초 연결점은 과거 2019년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과정에서 시작되었다. 시는 한전공대를 통하여 지역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하였고, 부영그룹은 기부 과정에서 잔여지에 대한 용도변경을 요청했다.
이후, 해당 잔여지에 5천 세대가 넘는 아파트가 신축된다고 알려지자 시에 거주 중인 시민들과 여러 전문가가 나서서 이를 비판하게 되었다. 비판의 주된 사유는 잔여지에 대한 부영주택의 막대한 이윤과 이전 토지 기부에 대한 의문이었다. 이를 위해 시는 9/8일 주민들과 설명회를 가졌고, 이후 11월 2일 자문단을 설립 준비를 밝혀 현재 자문단의 구성원을 모집 중이다.
이번 사건은 부영그룹과 나주시 사이의 무언가의 연결점이 있는 것처럼 느껴질 수 있다. 한전공대로 시작하여 부영그룹과 나시의 인연이 강화가 된 것은 누구나 다 알고 있겠지만, 주민들의 입장이 무엇인지, 현재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 나주시가 알아내려는 노력이 더욱 필요하다.
주민 입장에서도 아파트 단지가 들어선다는 것에 큰 거부는 없지만 기업의 과도한 이익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모습이다. 부영주택은 주민들의 입장을 본다면, 이윤 추구보다는 지역과 기업이 공생하는 환경으로 입안 방향을 모색하는 것이 좋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김지민 기자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