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2023년 제1회 추경예산 7,088억 원 확정

완도
완도군, 2023년 제1회 추경예산 7,088억 원 확정
본예산 대비 681억 원(10.6%) 증가
  • 입력 : 2023. 03.24(금) 09:35
  • 정성연 기자
완도군(군수 신우철)은 지난 6일 완도군의회에 제출한 2023년도 제1회 추경예산이 7,088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 규모는 금년 본예산 6,407억 원보다 681억 원(10.6%)이 증액된 7,088억 원으로 일반회계는 598억 원(9.6%)이 증액된 6,835억 원, 특별회계는 83억 원(48.8%)이 증액된 252억 원이다.
주요 추경예산 내역으로는 가뭄 대책비 67억 원, 소안 생활체육공원 조성 12억 원, 보길 중통방조제 보수·보강 11억 원, 고금 농기계 임대사업장 조성 부지 매입 8억 원, 수산 동물 질병 예방 백신 공급 6억 원, 신재생 태양광 스마트 방범 설치 5억 원, 마을 방범 CCTV 설치 사업 4억 원, 군청 주변 주차장 조성 3억 8천만 원 등을 편성했다.
또한 고물가·고금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들을 위해 수산 분야 전기요금 지원에 29억 원, 노인 일자리 활동 지원 14억 원, 여객선 야간운항 지원 4억 2천만 원, 여객선 운임 지원 3억 원, 저소득 독거노인 긴급 난방비 4억 2천만 원, 농사용 전기요금 지원 1억 원 등을 반영했다.
특히 코로나119로 중단됐던 행사·축제를 재개하고자 전라남도 정원페스티벌에 10억 원, 도민체전 운영비 2억 원 등도 추가 편성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한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코로나 일상 회복과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빠르게 추경을 확정했다”면서 “모든 정책 추진과 예산은 시기가 중요한 만큼 예산을 신속히 집행해 민생 경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성연 기자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