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7월부터‘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운영

해남
해남군, 7월부터‘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운영
“이제는 마음건강도 챙겨야 할 때”심리상담 서비스 무료 바우처 제공
  • 입력 : 2024. 06.20(목) 10:56
  • 강정호 기자
해남군은 7월부터‘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은 정부 정신건강정책 혁신방안의 핵심과제로, 경증 정신질환자가 중증 상태로 악화되거나 자살로 이어지지 않도록 일상적 마음돌봄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울, 불안 등 정서적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에게 120일간 8회분의 심리상담을 받을 수 있는 바우처 카드를 발급하고, 국가·민간 자격을 갖춘 상담기관에서 무료로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원대상은 ▲정신건강복지센터, 대학교상담센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Wee센터 등에서 상담이 필요하다고 인정하여 의뢰서를 발급받은 자 ▲정신의료기관 등에서 상담이 필요하다고 인정하여 소견소 등을 발급받은 자 ▲국가 건강검진 중 정신건강검사에서 중간 정도 이상의 우울이 확인된 자 ▲자립준비청년 및 보호연장아동 등이다.

바우처 신청은 주소지 읍면사무소를 방문해 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7월부터 시작되는 전국민 마음투자 지원사업이 안정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군민의 정신 건강 돌봄 지원을 통해 마음도 건강하고 행복한 해남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강정호 기자 hoahn01@hanmail.net